아야소피아 (이스탄불)

아야소피아 (이스탄불)

신의 지혜의 교회는 비잔틴 제국 때 지어졌고 1935년까지 가장 큰 종료적인 건물들 중에 하나였다. 그 해, 박물관으로 바뀌었다.

시각예술

검색어

아야 소피아, 공회당, 모스크, 미나렛, 교회에, 박물관, 오토만, 복잡한, 터키, 콘스탄티노플,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 아나톨리아, 전통적인, 무슬림, 기독교, 하나님, 중세, 건물, 순례 사이트, 대리석, 그리스도, 사도, 건축학, 황제, 천사, 지역, 종교적 건물, 비잔틴 제국, 오스만 제국, 상단 갤러리, 둥근 천장, 달필

관련 엑스트라

장면

아야소피아

조각

애니메이션

아야소피아, 즉 신의 지혜의 교회는 터키의 이스탄불에 있다. 이 건물은 1,5천년의 다사다난한 역사를 가진다.

원래 교회는 콘스탄틴 대제의 아들의 명령에 따라 4세기에 건설되었는데 그는 새 로마 수도를 여기에 세웠다. 여러 차례로 파괴되고 재건된 후 최종 양식을 6세기에 갖게 되었다. 나중에, 13세기에 십자군은 일시적으로 동방 정교회로마 가톨릭 성당으로 바꿨다.

터키인들은 1453년에 콘스탄티노플을 정북했을 때 술탄 메흐메트 2세는 건물을 모스크로 바꾸라고 명령했다. 16세기 후반에 네 개의 뾰족탑이 더 지어졌다. 이 건물은 1931년까지 주요 모스크들 중에서 하나로서 역할했고 그 해에 닫혔다. 터키공화국의 개혁 후에 1934년에 박물관으로 다시 열렸다.

비잔틴 양식의 정통 성당건축적인 명작이며 비잔틴 건축요소의 원벽한 종합으로 언급된다. 건물의 제일 특별한 일부는 복잡한 반구형 지붕 구조다. 거대한 주요 반구형 지붕(56 m 높고 지름 31 m다)과 지지대 덕분에 건축의 성취로 여겨진다. 반구형 지붕의 기초 부분 주위에 아치 모양의 창이 40 개가 있으므로 공중 정지의 느낌을 준다.

서쪽과 동쪽 면에서는 아치가 반원형 지붕으로 계속되는데 그들은 또 작은 한쪽이 개방된 담화실 위에 있다. 그러므로, 건물의 인상적인 크기는 또 다시 확대한다. 신도석은 두 개의 보행용 통로로 둘러싸 있고 1층에 아치형 기둥열, 상부에는 갤러리가 있다.

교회의 내부와 외부 간의 차이는 정확한 계획의 결과다. 외부는 장식이 별로 없고 색깔도 없는 교회의 내부는 넓고 밝고 호화롭게 꾸며진 공간이다.

고대 후기의 마지막 건축의 성취인 이 건물은 비잔틴식 건축의 첫째 성취이기도 하였다. 이스탄불의 역사적 구역과 함께 1985년부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지 목록에 포함되어 있다.

내부

내부

수많은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빛과 빛나는 양초 덕분에 화려하게 장식된 내부는 신령스러운 대기가 있다.

내부의 특징들로 옴팔리온, 기원하는 기둥, 거대한 서예의 판, 그리고 대단한 모자이크들을 들 수 있다.

당연히, 이슬람 종교적 활동과 관련된 장소들, 즉 민바르, 미흐라브, 무에진의 특별석, 또한 술탄의 특별석도 여기에 있다.

중심 반구형 지붕

중심 반구형 지붕

중심 반구형 지붕55,6 m 높고 지름은 약 31 m 다. 지붕은 세 개의 오목한 삼각형 펜덴티브가 들고 있다. 건물의 네 코너에 네 개의 굵직한 기둥도 서 있는데 이것들도 또 지지한다.

상부 화랑

디시스 모자이크

데이시스 모자이크

아마 13세기에 만들어진 모자이크는 비잔틴의 미술의 걸작이다.
불행하게도, 한 조각만 남아 있다. 예수, 성모 마리아세례 요한을 자세히 묘사하는 것이다. 마리아의 얼굴이 붉어짐, 또한 세례 요한의 주름까지 다 나타냈다.

산책

내레이션

아야소피아, 즉 신의 지혜의 교회는 터키의 이스탄불에 있다. 이 건물은 1,5천년의 다사다난한 역사를 가진다.

원래 교회는 콘스탄틴 대제의 아들의 명령에 따라 4세기에 건설되었는데 그는 새 로마 수도를 여기에 세웠다. 여러 차례로 파괴되고 재건된 후 최종 양식을 6세기에 갖게 되었다. 나중에, 13세기에 십자군은 일시적으로 동방 정교회로마 가톨릭 성당으로 바꿨다.

터키인들은 1453년에 콘스탄티노플을 정북했을 때 술탄 메흐메트 2세는 건물을 모스크로 바꾸라고 명령했다. 16세기 후반에 네 개의 뾰족탑이 더 지어졌다. 이 건물은 1931년까지 주요 모스크들 중에서 하나로서 역할했고 그 해에 닫혔다. 터키공화국의 개혁 후에 1934년에 박물관으로 다시 열렸다.

비잔틴 양식의 정통 성당건축적인 명작이며 비잔틴 건축요소의 원벽한 종합으로 언급된다. 건물의 제일 특별한 일부는 복잡한 반구형 지붕 구조다. 거대한 주요 반구형 지붕(56 m 높고 지름 31 m다)과 지지대 덕분에 건축의 성취로 여겨진다. 반구형 지붕의 기초 부분 주위에 아치 모양의 창이 40 개가 있으므로 공중 정지의 느낌을 준다.

서쪽과 동쪽 면에서는 아치가 반원형 지붕으로 계속되는데 그들은 또 작은 한쪽이 개방된 담화실 위에 있다. 그러므로, 건물의 인상적인 크기는 또 다시 확대한다. 신도석은 두 개의 보행용 통로로 둘러싸 있고 1층에 아치형 기둥열, 상부에는 갤러리가 있다.

교회의 내부와 외부 간의 차이는 정확한 계획의 결과다. 외부는 장식이 별로 없고 색깔도 없는 교회의 내부는 넓고 밝고 호화롭게 꾸며진 공간이다.

고대 후기의 마지막 건축의 성취인 이 건물은 비잔틴식 건축의 첫째 성취이기도 하였다. 이스탄불의 역사적 구역과 함께 1985년부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지 목록에 포함되어 있다.

관련 엑스트라

조상술의 중요한 작품

조상술의 중요한 작품들 중에서 다섯 개를 보여주는 애니메이션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업장 (피렌체, 16세기)

르네상스 박식가 레오나르도의 작업장에 들어가서 그의 제일 중요한 발명품과 작품을...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덮여 있는 장갑차(1485년쯤)

장갑차에 대한 설계는 가장 중요한 군사소요를 만족시킨다: 신뢰도, 이동성, 그리고...

옷차림 (서유럽, 15세기)

옷차림은 한 지역의 주민의 생활 방식 및 문화를 비춰준다.

고딕 성당 (클레르몽페랑, 15세기)

성모 승천이라고 이름이 지어진 대성당은 프랑스 고딕 건축의 구술같은 일부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 프로펠러 (1489년쯤)

이 박식가는 프로펠러가 필요한 속도로 회전할 수 있다면 공중에 상승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전통적인 아랍 주택

각 문화는 관습이 다릅니다. 20세기 전의 전통 아랍 집이 어떤 모양이었는지 알아봅시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포위 작전에 쓰이는 기구

레오나르다는 예술 대가일 뿐만 아니라 성취한 공병이기도 했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