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조선

유조선

유조선은 19세기에 나타냈으며 요즘 가장 큰 배 중의 하나이다.

기술

검색어

탱커, 유조선, 대형 선박, 오일 예금, 환경 오염, 자연 재해, 수송, 석유, 재앙, 물 수송, 해상 운송, 갑판, 레이더의, 배다리, 선박, 대양, 바다, 경제학, 기술, 교통

관련 엑스트라

장면

유조선

고대 시대부터, 뱃길여행은 여행에도 무역에도 (전쟁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발견의 시대의 결과로서, 해상수송현대 전기 때 완전히 바뀌었지만 20세기 후반에는 진짜로 혁명이 발생했다고 할 수 있다.

최초 유조선은 1880년대에 다량의 액체 화물을 나르기 위해 지어졌다. 그리고 제2차세계대전 후 벌크 액체 (주로 원유), 또한 다량의 다양한 상품을 운송할 수 있도록 대단히 많은 수의 대형 선박과 컨테이너선이 생산되었다.

이 새 유형의 선박의 부상 덕분에 부하손, 적재 시간, 비용감소하였다. 유일한 문제는 긴 배송 시간이다. 이 거대한 배들은 전세계 어디든지 가고 수송경로는 비슷하게 거대한 항구에서 시작된다.

평면도

유조선의 평균 길이는 200-400 미터 사이이며 너비는 30-70 미터,
흘수는 15-30 미터에 달한다.
속도는 15-16 노트 (28-30 km/h)를 넘지 않는다.

선체를 만드는 데에 두 개의 중요한 점은 균형안정을 제공하는 것과 화물 적재량극대화하는 것이다.
가장 큰 유조선은 1970년대 부분적으로 경제적 (고유가), 부분적으로 정치적 이유로 (닫은 수에즈 운하)건설되었다. 가장 큰 유조선은 1979년에 지은 Seawise Giant라는 배였는데 456 미터 길었다.

갑판

요즈음, 유조선은 석유를 나르는 데 관로보다 두번째로 중요한 수단이다. 선체 모양을 만들 때에 기능성안전은 가장 고려를 요하는 사항이었다. 함교, 선실연료 탱크는 유조선의 뒷부분에 위치하며 화물밸러스트 탱크는 선체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갑판은 거의 전체 평평하고 그 위에서 관, 원유 운송 호스, 밸브와 통로가 있다.

크기 정보

유조선은 크기에 따라 분류된다. 초대형 유조선이라고도 불리는 VLCC하고 ULCC 유조선은 전세계에서 몇 군데의 항구에서만 부두에 댈 수 있다. 거대한 크기 때문에 이런 유조선은 몇 군데의 해볍과 수로만 건너가기 가능하다. 반면에, Panamax, Aframax, Suezmax과 같은 작은 유조선은 더 작은 항구의 부두에 댈 수 있고 좁고 얕은 해볍을 통해도 항행하기 가능하다.

사고

애니메이션

구조

조각

Exxon Valdez이라는 유조선은 1989년에 알래스카 해변에서 좌초했으므로 약 37 000톤의 석유를 바다 속으로 유출했다. 사건의 결과로, 이중 선체의 유조선이 만들어졌고 그때부터 사용되어 있다. 새로운 디자인 덕분에 석유를 내각으로 뿜으니까 사고가 나도 환경을 지킬 수 있다. 선창이 가득 채워 있을 때에는 이중 선체들 사이 밸러스트 탱크에 아무것도 없어 비어 있다. 그러나 선창이 비어 있거나 부분적으로만 채워 있을 때에는 밸러스트 탱크가 적당한 정도로 물 밸러스트로 채워 있다.

경로

내레이션

고대 시대부터, 뱃길여행은 여행에도 무역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발견의 시대의 결과로서, 해상수송현대 전기 때 완전히 바뀌었지만 20세기 후반에는 진짜로 혁명이 발생했다고 할 수 있다.

최초 유조선은 1880년대에 다량의 액체 화물을 나르기 위해 지어졌다. 그리고 제2차세계대전 후 벌크 액체, 또한 다량의 다양한 상품을 운송할 수 있도록 대단히 많은 수의 대형 선박과 컨테이너선이 생산되었다.

이 새 유형의 선박의 부상 덕분에 부하손, 적재 시간, 비용감소하였다. 유일한 문제는 긴 배송 시간이다. 이 거대한 배들은 전세계 어디든지 가고 수송경로는 비슷하게 거대한 항구에서 시작된다.

유조선의 평균 길이는 200-400 미터 사이이며 너비는 30-70 미터,
흘수는 15-30 미터에 달한다.
속도는 15-16 노트 를 넘지 않는다.

선체를 만드는 데에 두 개의 중요한 점은 균형안정을 제공하는 것과 화물 적재량극대화하는 것이다.
가장 큰 유조선은 1970년대 부분적으로 경제적, 부분적으로 정치적 이유로 건설되었다. 가장 큰 유조선은 1979년에 지은 Seawise Giant라는 배였는데 456 미터 길었다.

요즈음, 유조선은 석유를 나르는 데 관로보다 두번째로 중요한 수단이다. 선체 모양을 만들 때에 기능성안전은 가장 고려를 요하는 사항이었다. 함교, 선실연료 탱크는 유조선의 뒷부분에 위치하며 화물밸러스트 탱크는 선체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갑판은 거의 전체 평평하고 그 위에서 관, 원유 운송 호스, 밸브와 통로가 있다.

Exxon Valdez이라는 유조선은 1989년에 알래스카 해변에서 좌초했으므로 약 37 000톤의 석유를 바다 속으로 유출했다. 사건의 결과로, 이중 선체의 유조선이 만들어졌고 그때부터 사용되어 있다. 새로운 디자인 덕분에 석유를 내각으로 뿜으니까 사고가 나도 환경을 지킬 수 있다. 선창이 가득 채워 있을 때에는 이중 선체들 사이 밸러스트 탱크에 아무것도 없어 비어 있다. 그러나 선창이 비어 있거나 부분적으로만 채워 있을 때에는 밸러스트 탱크가 적당한 정도로 물 밸러스트로 채워 있다.

유조선은 크기에 따라 분류된다. 초대형 유조선이라고도 불리는 VLCC하고 ULCC 유조선은 전세계에서 몇 군데의 항구에서만 부두에 댈 수 있다. 거대한 크기 때문에 이런 유조선은 몇 군데의 해볍과 수로만 건너가기 가능하다. 반면에, Panamax, Aframax, Suezmax과 같은 작은 유조선은 더 작은 항구의 부두에 댈 수 있고 좁고 얕은 해볍을 통해도 항행하기 가능하다.

관련 엑스트라

항구

항구는 산업과 해상수송에 필요한 시설을 제공한다.

수송망

주요 항공로, 물길, 육로, 그리고 교통 중심지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컨테이너선

제2차세계대전 후에 널리 퍼진 컨테이너선의 상업상의 해상 항로는 이제 글로벌 네트워크가 되었다.

등대

등대는 연안수 위에서의 항해를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석유 굴착 플랫폼

탑 가운데의 긴 관은 석유를 속하는 층까지 해저 속으로 들어간다.

파나마 운하

파나마 운하는 태평양과 대서양 간의 선박 항로를 짧게 하도록 만들어진 인조 수로다.

수에즈 운하

수에즈 운하는 홍해와 지중해를 연결하는 인공 수로이다.

유정의 작동

원유를 표면 위로 퍼 올리는 장치다.

정유 공장

정유 공장에서는 디젤유, 휘발유와 윤활유, 등을 생산한다.

영불 해협 터널

영불 해협 터널은 영국과 프상스 사이, 영불 해협 아래에서 가는 50.5 킬로미터 긴 열차 터널 이다.

RMS 퀸 메리 2호 (2003년)

건설의 시기 때 가장 큰 원양 여객선이었다.

스쿠너 범선

스쿠너는 먼저 16~17세기 네덜란드에서 지어졌는데 주로 상선으로서 이용되었다.

정크

특별한 러그 돛을 지니고 있었던 범선은 군사적인 목적과 무역적 목적을 위해서도 이용되었다.

호수 기선

헝가리의 최초 식 증기선은 1846년에 취항했다.

미국 해군 미주리 호 (미국, 1944년)

미국 해군 미주리 전함은 제2차세계대전 때 이용이 시작되었지만 걸프 전쟁 때에도 계속 쓰였다.

미국 해군 오하이오 호 (1979년)

미국 해군은 20세기 중반에 잠수함을 나아가게 하려고 핵추진을 최초로 이용해 봤다.

클러먼트호 기선 (1807년)

미국 기술자인 로버트 풀턴은 최초의 가동할 수 있는 기선을 만들어 냈다.

산타 마리아호 (15세기)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의 세 돛대를 갖춘 무장 상선은 그 시대의 선구자적 여행의 기함이었다.

타이타닉 호 (1912년)

RMS 타이타닉 호는 20세기 전반의 제일 큰 여객선이었다.

바이림 (고대 2단식 노의 갤리선)

바이림은 고대 전함이자 수많은 군대가 사용한 특정적인 뱃머리를 가진 2단식 노의 갤리선이었다.

전함 (HMS Dreadnought, 1906년)

HMS 드레드노트는 20세기에 전함 생산을 변혁시켰다.

USS 타라와 LHA-1 (1976년)

1940년대부터 점차 커지는 항공모함은 대양의 주인이 되었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