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지진

지진은 엄청난 손상을 가하는 자연형상 중에 하나다.

지리학

검색어

지진, 판 구조론, 지진계, 진원지, 진원, 지각, 지각 판, 내진 구조, 화산 활동, 웨이브, 쓰나미, 물리적 지리, 지리학

관련 엑스트라

질문

  • 지진은 지구의 어느 지역에서 가장 흔히 발생합니까?
  • 가장 강한 지진은 어떤 경계를 따라서 발생합니까?
  • 지진에 관해서 어느가 틀립니까?
  • 천발지진은 진원의 깊이가 ... 이하다.
  • 지진의 진원지는 무엇입니까?
  • 지진 지원지는 무엇입니까?
  • 진원의 깊이는 무엇입니까?
  • 지진 때 방출되는 에너지는 어떤 상태로 이동합니까?
  • 다음 중에서 어느가 실체파가 아닙니까?
  • 다음 중에서 어느가 표면파가 아닙니까?
  • 지진계는 무엇입니까?
  • 내진 설계 방식의 건물의 경우에는 어느가 중요하지 않습니까?
  • 건물의 내진 설계를 어느게 더 강화시킵니까?
  • 경계를 따라 적은 지진이 일어난다는 것은 맞습니까?
  • 천발지진은 대부분 발산형경계를 따라서 발생한다는 것은 맞습니까?
  • 전진을 바탕으로 주진의 강도를 예상하기가 가능하다는 것은 맞습니까?
  • 기구는 먼저 P파를 탐지할 수 있다는 것은 맞습니까?
  • 제일 큰 파괴는 실체파로 인하여 생긴다는 것은 맞습니까?
  • 리히터 척도는 기계적 측정을 바탕으로 한다는 것은 맞습니까?
  • 머칼리척도는 지진이 일으킨 파괴의 규모를 보여준다는 것은 맞습니까?

장면

지진과 판구조론

지진은 지각에서 발생하는 짧은 탄성진동이다. 지진은 예를 들어 산사태로 인해 지구의 표면이나 지면 아래에서 지진이 난다.

대부분의 지진은 태평양 분지의 테두리에서 발생한다. 다른 지진활동도가 활발한 지역은 지중해인도네시이아 군도 사이, 또한 해령의 가장자리를 따라 있다. 화산과 마찬가지로, 지진은 그냥 우연히 발생하는 것이 아니다.

지진의 제일 흔한 종류는 구조 지진이라고 하는데 이는 지각판의 운동으로 인해 판의 경계를 따라 발생한다.

지난 30년의 큰 지진

진원의 깊이를 바탕으로, 지진은 세 가지가 구분된다: 천발지진, 중발지진, 심발 지진이 있다. 천발지진은 진원의 깊이가 70 km이하이며 중발지진은 깊이가 70 km에서 300 km까지 이루고 심발지진300 km이상 깊다.

발산 경계, 즉 해령 가장자리에서 발생하는 지진은 일반적으로 천발지진이며 약하다. 수렴 경계의 경우, 세 가지 다, 즉 천발지진, 중발지진과 심발지진도 날 수 있다. 여기는 천발지진과 중발지진은 보통 더 강하고 심발지진은 덜 강하다. 제일 강한 지진은 두 지질구조판이 충돌할 때 발생한다. 만약에 바다 아래서 지진이 난다면 지진은 쓰나미, 다른 말로 엄청난 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는 거대한 파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지진은 일련의 진동이다. 제일 큰 양의 에너지는 주진 때 방출되는데 가끔 그 전에 더 약한 전진이 있다. 주진은 보통 여러 점감 규모의 여진이 따른다. 한 지진의 진동을 분류하는 것은 대부분 지진파가 완전히 멈춘 다음에만 가능하다.

지진 발생의 이유

구조 지진은 부딪치는 구조 판들의 인장력이 한 점에서 축적하게 되는데 변형시키는 능력과 저항을 초과한다. 그러니까, 막대기를 너무나 구부려서 부러뜨리는 것처럼, 갑자기 에너지가 방출되며 사방팔방으로 파도 상태에서 퍼진다.

지진이 발생하는 곳, 즉 영구 변형의 곳은 지원지라고 한다. 이 점에 제일 가까운 지면의 점은 진원지라고 불린다. 여기는 지진은 제일 센 힘이 있고 파괴력이 가장 강하다. 지원지와 진원지 사이의 거리는 진원의 깊이다.

지진파

지원지에서 방출된 에너지는 파도 상태로 퍼진다. 이 파도는 지구의 표면 아래 내부에서 방사상으로 널리 퍼지는데 실체파라고 불린다. 실체파는 종류가 두 가지 있다: 종파와 횡파. 이 이름은 입자 운동 방향에 따라 지어졌다.

종파의 길은 압축희박화가 교대하는 지역으로 특징지어진다. 횡파는 두 가지가 있다: 첫번째 종류의 경우에는 입자가 수평면을 따라 이동하는데 두번째 종류의 경우에는 수직면을 따라 파도 이동 방향에 직각으로 이동한다.

종파는 속도가 더 빠르니까 이것을 기계가 먼저 알아낸다. 그래서 P파, 즉 제1차파라고 불리게 되었다. 횡파 제2차파이니까 S파라고 부른다.

지표면 경계를 따라 이동하는 파도는 표면파라고 한다. P파와 S파의 간섭의 결과로 생긴다.
P파가 수직 S파와 간섭한다면 레일리파를 발생시키는데 P파가 수면 S파와 간섭하는 경우에 러브 파가 만들어진다. 둘 다는 이름을 그를 발견한 물리학자에 따라서 받았다. 표면파는 실체파보다 더 느린 속도로 이동하지만 진폭이 더 크다. 표면파는 제일 큰 피해를 가할 수 있다.

지진 측정

지구에서는 날마다 수천 지진이 난다. 대부분은 얼마나 약한지 기계만 느낄 수 있다. 이 기계는 지진계라고 하는데 지진 때의 지진파가 일으키는 지동을 측정하고 기록한다.

지진계는 땅에 고정되어 있는 기반, 기반에 연결된 원통을 따라서 회전하는 종이 두루마리, 또한 틀에 스프링을 통해 붙여 있는 으로 구성됐다. 지진 때는, 원통이 지구와 함께 움직이는 동안 펜이 무력 때문에 제자리에 남아 있는데 동시 원통을 따라 회전하는 두루마리에 지구 운동을 기록한다. 각 지진파 관측망은 지진계가 최소한 3 개가 있는데 이 지진계는 진동을 세 방향으로 기록한다: 둘이 수면으로, 즉 남북과 동서, 또한 하나는 수직으로.

지진학자들은 지진의 진원지까지의 거리를 계산하려고 P파와 S파의 도착 시간 간의 지연을 측정한다. 거리를 알아냈다면 지진의 중심 주위에 원형을 그린다. 진원지를 정확하게 알기 위해 세 지진파 관측망이 얻은 정보를 비교한다. 세 원형의 교차 지점은 진원지의 위치를 확실히 알아준다.

수정머칼리척도(MM)는 격렬함을 바탕으로 지진을 분류한다. 이 12 단계가 있는 범위는 주어진 위치가 지진으로부터 받은 영향을 보여준다. 기계적 측정 말고 관측된 효과를 바탕으로 한다. 이 기계의 장점은 몇 세기 전에 발생한 지진도 분류하기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지진의 강력과 가한 해 사이에 선형상관이 없다. 피해범위는 암석의 종류, 인구 밀도, 간축 방법 등에 달려 있다.

리히터 척도는 기계적 측정을 바탕으로 한다. 지진 때 방출된 에너지의 양, 즉 규모를 나타내며 지진계로 측정한다. 리히터 척도에서 한 단위 증가함은 에너지 방출의 32배 증가를 의미한다. 규모는 지진이 지구 표면에 미치는 영향과 관계가 없다.

지진공학

이제는 지진 지역과 지진의 특성에 대해 거의 다 알고 있는데도 지진이 언제 발생하는지 강도가 얼마나 높은지 정확하게 예상하기가 불가능하다. 그러니까 지진으로부터 제일 잘 지키려면 지진이 흔히 발생하는 지역에서 내진 설계 방식의 건축을 지으면 좋다. 이런 건물들의 건축 설계, 구조건재, 또한 지진격리와 완충제는 다 지진 내성에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

내진 설계 방식의 건축은 평면도가 간단하고 무게 중심이 낮고 창문이 작다. 단단한 강화 콘크리트의 평판과 벽근은 또 아주 중요한 역할이 있다. 건재는 강철이나 나무로 된 골조를 사용하여 내진 설계가 제일 잘 될 것이다. 이 재료들은 탄력이 있기 때문이다. 염기 격리 시스템과 충격을 작게 하는 분동은 높은 건물의 경우에 내진력을 제공한다.

애니메이션

내레이션

지진은 지각에서 발생하는 짧은 탄성진동이다.

구조 지진은 부딪치는 구조 판들의 인장력이 한 점에서 축적하게 되는데 변형시키는 능력과 저항을 초과한다. 그러니까, 막대기를 너무나 구부려서 부러뜨리는 것처럼, 갑자기 에너지가 방출되며 사방팔방으로 파도 상태에서 퍼진다.

지진이 발생하는 곳, 즉 영구 변형의 곳은 지원지라고 한다. 이 점에 제일 가까운 지면의 점은 진원지라고 불린다. 여기는 지진은 제일 센 힘이 있고 파괴력이 가장 강하다. 지원지와 진원지 사이의 거리는 진원의 깊이다.

지원지에서 방출된 에너지는 파도 상태로 퍼진다. 이 파도는 지구의 표면 아래 내부에서 방사상으로 널리 퍼지는데 실체파라고 불린다. 실체파는 종류가 두 가지 있다: 종파와 횡파. 이 이름은 입자 운동 방향에 따라 지어졌다.

종파는 속도가 더 빠르니까 이것을 기계가 먼저 알아낸다. 그래서 P파, 즉 제1차파라고 불리게 되었다. 횡파 제2차파이니까 S파라고 부른다.

지표면 경계를 따라 이동하는 파도는 표면파라고 한다. P파와 S파의 간섭의 결과로 생긴다. 표면파는 실체파보다 더 느린 속도로 이동하지만 진폭이 더 크다. 표면파는 제일 큰 피해를 가할 수 있다.

지구에서는 날마다 수천 지진이 난다. 대부분은 얼마나 약한지 기계만 느낄 수 있다. 이 기계는 지진계라고 하는데 지진 때의 지진파가 일으키는 지동을 측정하고 기록한다.

지진계는 땅에 고정되어 있는 기반, 기반에 연결된 원통을 따라서 회전하는 종이 두루마리, 또한 틀에 스프링을 통해 붙여 있는 으로 구성됐다.

수정머칼리척도(MM)는 격렬함을 바탕으로 지진을 분류한다. 이 12 단계가 있는 범위는 주어진 위치가 지진으로부터 받은 영향을 보여준다.

리히터 척도는 기계적 측정을 바탕으로 한다. 지진 때 방출된 에너지의 양, 즉 규모를 나타내며 지진계로 측정한다. 리히터 척도에서 한 단위 증가함은 에너지 방출의 32배 증가를 의미한다.

이제는 지진 지역과 지진의 특성에 대해 거의 다 알고 있는데도 지진이 언제 발생하는지 강도가 얼마나 높은지 정확하게 예상하기가 불가능하다. 그러니까 지진으로부터 제일 잘 지키려면 지진이 흔히 발생하는 지역에서 내진 설계 방식의 건축을 지으면 좋다. 이런 건물들의 건축 설계, 구조건재, 또한 지진격리와 완충제는 다 지진 내성에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

관련 엑스트라

화산 활동

화산 분출의 다양한 종류에 대해서 알아봅시다.

쓰나미

쓰나미는 엄청난 파괴력이 있는 큰 해일이다.

지질구조판

지질구조판들은 서로 움직이고 있다.

도플러 효과

들어오는 음원의 강도는 멀어지는 음원의 강도보다 높다는 현상이 잘 알려져 있다.

회오리바람

오래가지 못해도 극도로 강력한 회오리바람은 심각한 해를 가할 수 있다.

지구의 지형

이 애니메이션은 가장 큰 산맥, 평야, 강, 호수 및 사막을 소개한다.

음파의 특성

이 애니메이션은 음파를 통해서 파도의 가장 중요한 특성들을 설명한다.

핫스팟

핫스팟은 지각의 영역인에 여기는 마그마가 자꾸 지표 위로 올라와 화산 활동을 일으킨다.

파도 종류

파도는 우리 생활의 다양한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심해 열수 분출구

열수 분출공은 행성 표면에서 길게 갈라진 틈인데 지열로 뜨거워진 물이 분출되는 구멍이다.

간헐천

간헐천은 간간이 물과 증기를 분출하는 샘이다.

습곡 (중급)

가로 압축력에 의해서 암석이 습곡 형태가 된다. 이렇게 습곡산맥이 형성된다.

성층화산 형성

성층화산은 화산재, 테프라, 또한 용암의 층으로 구성된다.

해저 지도

지각판 경계선은 해저에서 잘 보인다.

지구의 구조 (중급)

지구는 여러 가지 구 모양의 층으로 구성되었다.

지질 연대 동안의 대륙 이동설

지구의 대륙들은 역사가 흐르면서 계속 이동하고 있었다.

지구

지구는 고체 표면과 산소가 있는 대기를 가지는 고체 행성이다.

습곡 (고급)

가로 압축력에 의해서 암석이 습곡 형태가 된다. 이렇게 습곡산맥이 형성된다.

단층작용 (중급)

수직력은 암석층을 단층 지괴로 깨는데 그들은 수직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