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치호

검치호

이미 멸종한 이 큰 고양이과 동물은 큰 송곳니를 따라 이름이 지어졌다.

생물학

검색어

검치호 랑이, 호랑이, 화석, 꺼진, 훙 적세, 중신세, 송곳니, 동물, 척추 동물, 포유동물, 육식 동물, 최상위 포식자, 육식성의, 생물학

관련 엑스트라

장면

검치호

해부

  • 길이: 1,5 m
  • 높이: 1 m
  • 머리의 길이: 30 cm
  • 송곳니의 길이: 18-28 cm
  • 몸무게: 160-280 kg
  • 긴 송곳니 - 부서지기 상대적으로 쉬웠기 때문에 잡는 데 쓰이지 않고 이미 잡았던 동물의 목을 무는 데 쓰였다.
  • 120도까지 열 수 있는 턱 - 사자는 턱을 약 65도로만 열 수 있다. 그런데 검치호에게는 널리 열 수 있는 턱이 긴 송곳니 때문에 필요했다.
  • 짧은 뒷다리
  • 강한 앞다리

해골

  • 두개골
  • 주걱
  • 척추
  • 앞다리
  • 뒷다리
  • 긴 송곳니 - 부서지기 상대적으로 쉬웠기 때문에 잡는 데 쓰이지 않고 이미 잡았던 동물의 목을 무는 데 쓰였다.

화석

애니메이션

내레이션

Smilodon fatalis, 즉 검치호는 아메리카 대륙의 초원에서 살았다. 대부분의 경우에 큰 유제 동물을 잡아먹었다.

몸의 구조를 보니까 오늘날도 살아있는 대형 고양이과 동물보다 느렸지만다부지고 훨씬 강한 동물이었다. 사냥감을 뒤쫓지 않고 몰래 다가간 방식이었다. 검치호는 강력한 앞다리로 잡을 동물을 치고 나서 송곳니로 그의 목을 잘랐다.

아메리카 대륙의 검치호는 약 만년 전에 마지막 빙하기 후반 때 멸종되었다. 이론에 따르면, 아메리카 원주민은 딱 이 시기 때 여기로 도착했다. 아마도 검치호 멸종과 이 요소도 관계가 있을 것이다. 원주민은 검치호와 같은 동물을 사냥했거나 검치호를 죽여버렸기 때문이다.

관련 엑스트라

포유동물의 치열

다양한 종의 포유동물의 치열은 자기 식습관을 비춰준다.

털매머드

오늘날도 사는 코끼리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장비류 동물인데 선사시대 사람들이 자주 사냥하였다.

인간의 치아

인간의 치아는 네 종류로 구분된다: 앞니, 송곳니, 앞어금니, 어금니.

도도새

도도새는 이제 멸종된 종인데 원래 모리셔스의 토종이었다. 멸종의 상징이 되었다.

대왕판다

종 보존의 상징이 된 곰에 대해서 배워 봅시다.

인류진화

뇌하고 두개골은 인류진화 동안 커다란 변화를 겪어 왔다.

호모 에렉투스

"직립 원인"은 이미 도구를 사용했고 불을 피울 수도 있었다.

구석기시대의 동굴

인간의 역사의 최초 주거는 그 시대 사람들의 생활에 대해 많은 정보를 제공한다.

빙하 작용

마지막 빙기는 만3천 년전에 끝났다.

호모 사피엔스의 확산

'지혜로운 사람'은 아프리가에서 유래했고 다른 대륙들까지 점점 분산되었다.

북부흰가슴고슴도치

북부흰가슴고슴도치는 몸을 공 모양으로 작게 말고 가시털을 써서 자기 몸을 지킨다.

유럽의 오소리

유럽의 오소리는 잡식성의 야행 동물이다. 오소리 군단은 지하에서 만든 복잡한 굴 체계에서 산다.

유럽의 얼룩다람쥐

지하에서 생활하는 이 설치류는 중앙유럽과 동유럽에 많이 퍼졌다.

붉은 사슴

붉은 사슴은 유제류, 반추동물이다. 수컷은 극적인 가지진 뿔을 지니고 있다.

가축으로서의 개

가축으로서의 개는 회색늑대의 자손인 것으로 여겨져 있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