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S 타라와 LHA-1 (1976년)

USS 타라와 LHA-1 (1976년)

1940년대부터 점차 커지는 항공모함은 대양의 주인이 되었다.

기술

검색어

타라, 항공 모함, 전함, 해군, 갑판, 관제탑, 토지 경계 설정자, 레이더의, 통로, 기중기, 군사 작전, 선원, 공격, 헬리콥터, 진주만, 비행기, 해리어, 코브라, 교통, 기술

관련 엑스트라

장면

항공모함

대양의 주인: 항공모함

최초 항공모함들은 제1차세계대전 때 나타났다. 이런 모함은 거의 오로지 수상 비행기만 날랐는데 비행기를 기중기가 물 위로 놓았다. 현대적 항공모함들은 이들을 바탕으로 해서 발달되었는데 제2차세계대전이 왔을 때 대양의 주인이 되었다. 이런 항공모함은 바퀴를 가진 이착륙 장치가 있는 비행기를 이륙시킬 수 있었다.
초대형 항공모함은 1950년대에 생겼다. 이 거대한 항공모함들은 약 300 미터 길었고 배수량이 38,900 톤에 달했다. 1950년대 후반에 발전한 핵동력의 항공모함은 실제적으로 범위가 무제한하다.
항공모함은 종류가 다양하다. 지금은 10 척의 니미츠급 항공모함을 속하는 가장 큰 함대미국 해군의 일부다. 이런 항공모함은 340 미터 길고 78 미터 넓고 배수량이 100000 톤 넘는다. 두 대의 원자로, 그리고 4 대의 증기 기관에 의해 추진된다. 최대 속도는 60 km/h (30 노트)에 달한다.
인상적 범위의 무기 (대포, 미사일 발사기, 등)를 갖고 있는데다가 약 100 대의 헬리콥터공격기를 나르고 있다. 승무원은 5000 – 6000명의 해병대 병사, 그리고 항공기 승무원을 포함한다.
가장 이름난 항공모함미국 해군니미츠 (1975년), 엔터프라이즈 (1960년), 그리고 아이젠하워 (1975년)이다.

미국 해군의 니미츠 항공모함

상면도

모양과 구조

항공모함의 모양은 목적이 두 가지 있다: 안정성을 제공하는 것과 착이륙을 위한 넓은 갑판이다. 항공모함의 상부 구조는 관제탑, 아니면 '섬'이라고 부른다. 이의 윗부분에는 레이더, 안텐나, 다른 통신기과 항법계기가 얹혀 있다. 이 밑에는 제1차 주조종 센터, 그리고 함교, 즉 장교가 배를 지휘할 때 쓰는 센터가 위치한다. 비행갑판1층인데 일반적으로 200-300 미터 길고 70-80 미터 넓다. 아래 (지하1층)에는 주요 격납고갑판을 찾을 수 있는데 비행기 및 다른 군사용 기구들 보관되어 있다.
다음 층, 즉 지하2층전투 주지휘소의 곳이다. 이보다 더 아래에는 기관실보관소가 있다. 비행기, 무기, 화물 및 선원을 위한 엘리베이터가 여러 있다. 부엌, 식당숙소는 또 항공모함의 중요한 일부들이다. 격납고갑판은 제거가 가능한 칸막이 벽에 의해 격납고 만들로 분리되어 있다.
항공모함의 무기상부에 설치되어 있거나 선체에 내장되어 있다. 구조선은 또 상부에 있다.

미국해군의 아이젠하워 항공모함

갑판

선원 및 기구: 항공 모함 위의 생활

항공모함은 '헤엄치는 요새', 또한 '바다 위의 도시'라고도 부른다. 선원이 5-6천 명에 달하니 표현은 맞는 것 같다.
항공모함 위에서 하는 가장 위험하고 가장 중요한 작업은 비행갑판에서 하는 일이다. 여기에서 일하는 선원은 책임이 매우 크다: 비행기의 이착륙 때 도와주고 미사일폭탄을 설치하는 일을 하기 때문이다. 이 사람들은 격납고 만으로부터 승강타를 써서 비행기를 올린다. 소통은 주로 손짓 신호를 통해 되는데 주로 자기 독특한 수화를 이용한다.
비행갑판에서 일하려면 믿기 어려울 정도의 정확성조화가 필요하다. 공간이 좁은데 어떤 날씨에서도 여기에서 비행기가 아주 빠른 속도로 이륙하고 착륙한다.
또한, 3-4천 명에게 밥을 제공하는 것도 도전이다. 주방에서는 날마다 여러 톤의 고기와 야채를 사용해서 조리한다. 갑판에 장치한 탈염 공장은 매일 100만 리터의 식수를 생산한다.

구조

  • 관제탑
  • 탐지기
  • 레이더
  • 항공기 승강타
  • 활주로
  • 기중기
  • 격납고갑판
  • 대공기관총
  • 통신기
  • 구조선
  • 요갑판
  • 해리어 공격기
  • 코브라 군용 헬리콥터
  • 프로펠러

이착륙

임계점 1: 이륙

비행기는 갑판에서부터 증기 캐터펄트에 의해 발사된다.
증기 캐터펄트는 비행갑판의 아랫부분에 내장된 길인데 큰 피스톤이다. 이 피스톤은 기체의 아랫부분에 있는 고리와 강철 밧줄로 연결되어 있거나 약화된 금속으로 구성된 일회용의 해제 막대로 이어져 있다.
발사 때, 증기 압력이 쌓이는 동안 해제 막대는 비행기를 고정시키고 있는데 증기가 발발해서 피스톤이 비행기를 길을 따라 당긴다.
캐터펄트는 보통 고압 증기에 의해 작동되는데 이 증기는 항공모함의 증기 터빈을 이동시키는 데에도 쓰인다. 어떤 캐터펄트는 직선 전기 엔진에 의해 추진된다.
이륙에는은 가끔 (특히 영국이나 러시아의 항공모함의 경우) 활주로의 끝부분에서 세운 '스키 점프 경사로'도 도움이 된다. 올려본각은 대부분 10°과 20° 사이다.
비행기갑판에서 활동하는 선원들의 조율된 작업 덕분에 12-15초마다 한 척의 비행기가 이륙할 수 있다.

이륙하는 순간

임계점 2: 착륙

비행기가 갑판에 도착하는 것은 이륙보다도 위험한 일이다. 이 동작을 안정하게 할 수 있도록 기술자들은 오늘날도 노력하고 있다. 착륙 속도되도록 느려야 하지만 한계점을 넘어서야는 안 된다. 그러나 활주로가 아주 짧아서 비행기는 자기만의 브레이크시스템만 쓰면 속도가 너무 빠르니까 세우기가 불가능하다. 그러니까 비행기를 안정적으로 느리게 하는 데에 어레스팅 와이어를 사용한다.
다른 문제점지향이다. 밤 때, 아니면 어려운 기상 상태 때 레이더 이외에 (영국 발명품인) 광학착륙시스템도 착륙을 도와준다.
착륙은 헬리콥터에게 훨씬 쉬운데도 여러 대의 헬리콥터가 동시에 하는 착륙을 지도하는 것은 선원들의 정확하고 공동된 일을 요구한다.
갑판은 대부분의 경우에 동시에 여러 비행기가 이착륙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착륙하는 순간

애니메이션

  • 관제탑
  • 탐지기
  • 레이더
  • 항공기 승강타
  • 활주로
  • 기중기
  • 격납고갑판
  • 대공기관총
  • 통신기
  • 구조선
  • 요갑판
  • 해리어 공격기
  • 코브라 군용 헬리콥터
  • 프로펠러

내레이션

최초 항공모함들제1차세계대전 때 나타났다. 이런 모함은 거의 오로지 수상 비행기만 날랐는데 비행기를 기중기가 물 위로 놓았다. 현대적 항공모함들은 이들을 바탕으로 해서 발달되었는데 제2차세계대전이 왔을 때 대양의 주인이 되었다. 이런 항공모함은 바퀴를 가진 이착륙 장치가 있는 비행기를 이륙시킬 수 있었다.
항공모함은 '헤엄치는 요새', 또한 '바다 위의 도시'라고도 부른다. 선원이 5-6천 명에 달하니 표현은 맞는 것 같다.

항공모함의 모양은 목적이 두 가지 있다: 안정성을 제공하는 것과 착이륙을 위한 긴 갑판이다.
항공모함의 상부 구조는 관제탑, 아니면 '섬'이라고 부른다. 이의 윗부분에는 레이더, 안텐나, 다른 통신기과 항법계기가 얹혀 있다. 이 밑에는 제1차 주조종 센터, 그리고 함교, 즉 장교가 배를 지휘할 때 쓰는 센터가 위치한다.

비행갑판주요 층인데 일반적으로 200-300 미터 길고 70-80 미터 넓다. 아래에는 주요 격납고갑판을 찾을 수 있는데 비행기 및 다른 군사용 기구들 보관되어 있다.
다음 층은 전투 주지휘소의 곳이다. 이보다 더 아래에는 기관실보관소가 있다. 비행기, 무기, 화물 선원을 위한 엘리베이터가 여러 있다.
부엌, 식당 및 숙소는 또 항공모함의 중요한 일부들이다. 격납고갑판은 제거가 가능한 칸막이 벽에 의해 격납고 만들로 분리되어 있다.
항공모함의 무기는 상부에 설치되어 있거나 선체에 내장되어 있다. 구조선은 또 상부에 있다.

미국 해군타라와라는 항공모함은 1976년에 취역되었다. 250 미터 길고 32 미터 넓었다. 선원이 2천 명 넘었다. 무기의 인상적인 사거리는 35 대의 헬리콥터8 대의 해리어 공격기도 포함했다.
이 항공모함은 2009년에 퇴역시켰지만 상륙강습함정의 한 종류는 이에 따라 이름이 지어졌다.

관련 엑스트라

미국 해병대 병사 (21세기 전반)

해병대는 미군의 중요한 일부분인데 특별한 훈련을 받은 구성원이 20만 명 정도이다.

유조선

유조선은 19세기에 나타냈으며 요즘 가장 큰 배 중의 하나이다.

미국 해군 미주리 호 (미국, 1944년)

미국 해군 미주리 전함은 제2차세계대전 때 이용이 시작되었지만 걸프 전쟁 때에도 계속 쓰였다.

전함 (HMS Dreadnought, 1906년)

HMS 드레드노트는 20세기에 전함 생산을 변혁시켰다.

AH-64 아파치 (미국, 1975년)

아메리칸 인디언 부족을 따라 명명된 아파치 공격용 헬리콥터는 미국 육군을 위해 개발한 것이었다.

F-16 파이팅펠콘 전투기 (미국, 1978년)

파이팅펠콘 전투기는 다목적 전투기 사이에서 가장 성공적인 항공기였다.

F4U 콜세어 (미국, 1944년)

F4U 콜세어는 성형 엔진을 가진 해군 공격기였는데 제2차세계대전 동안 가장 중요한 항공기 중의 하나였다.

미국 해군 오하이오 호 (1979년)

미국 해군은 20세기 중반에 잠수함을 나아가게 하려고 핵추진을 최초로 이용해 봤다.

미쯔비시 A6M 제로 (일본, 1940년)

일본의 미쯔비시 A6M, 흔한 이름으로 제로는 제2차세계대전 때의 전설적인 비행기였다.

컨테이너선

제2차세계대전 후에 널리 퍼진 컨테이너선의 상업상의 해상 항로는 이제 글로벌 네트워크가 되었다.

호수 기선

헝가리의 최초 식 증기선은 1846년에 취항했다.

클러먼트호 기선 (1807년)

미국 기술자인 로버트 풀턴은 최초의 가동할 수 있는 기선을 만들어 냈다.

타이타닉 호 (1912년)

RMS 타이타닉 호는 20세기 전반의 제일 큰 여객선이었다.

바이림 (고대 2단식 노의 갤리선)

바이림은 고대 전함이자 수많은 군대가 사용한 특정적인 뱃머리를 가진 2단식 노의 갤리선이었다.

호버크라프트, mark III SR N4

호버크라프트는 수면 위에서 빠른 속도로 달릴 수 있는 탈것이다.

노가 5단으로 된 노예선 (기원전 3세기)

여러 줄의 노를 갖추는 군함은 헬레니즘 시대의 일반적인 군함이었다.

RMS 퀸 메리 2호 (2003년)

건설의 시기 때 가장 큰 원양 여객선이었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