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 플라이어 I (1903년)

라이트 플라이어 I (1903년)

라이트 플라이어란 라이트형제가 만든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를 말한다.

기술

검색어

비행기, 라이트 플라이어, 항공기, 비행, 라이트, 복엽기, 엘리베이터, 키, 추진자, 엉덩이 요람, 발명가, 발명, 기술

관련 엑스트라

질문

  • 다음 중에서 어느가 사실입니까?
  • 다음 중에서 어느가 사실입니까?
  • 라이트 플라이어에 1905년에 무엇이 일어났습니까?
  • 라이트형제는 플라이어를 몇 모델 지었습니까?
  • 풀라이어 I의 첫째 비행 때 목격자가 몇 명이 있었습니까?
  • 라이트형제는 풀라이어 I을 언제 지었습니까?
  • 라이트형제는 몇 명이었습니까?
  • 윌버 라이트가 1907년에 이탈리아에 한 비행은 왜 특별하였습니까?
  • 플라이어 I은 별명을 무엇을 따라 받았습니까?
  • 라이트 플라이어 I은 별명이 무엇이었습니까?
  • 실험에 도움이 되도록 라이트형제가 무엇을 만들었습니까?
  • 라이트형제는 어느 나라에서 살았습니까?
  • 라이트형제는 왜 개척자로 여겨져 있습니까?
  • 플라이어 I은 엔진이 없었다는 것은 맞습니까?
  • 플라이어 I은 음속에 이르렀다는 것은 맞습니까?
  • 라이트형제들은 날개의 최적 모양을 알아낼 수 있도록 스스로 풍동을 지었다는 것은 맞습니까?
  • 플라이어 I의 에어로포일(날개 모양)은 비대칭적이었다는 것은 맞습니까?
  • 플라이어 I은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였다는 것은 맞습니까?
  • 빠른 속도로 나는 비갱기에 작용하는 알짜 힘과 움직이지 않는 비행기에 작용하는 알짜 힘은 동일하다는 것은 맞습니까?
  • 이륙 때 비행기에 작용하는 알짜 힘의 방향은 아래쪽이라는 것은 맞습니까?
  • 공기보다 가벼운 구조만 비행할 수 있다는 것은 맞습니까?
  • 라이트 플라이어의 제일 긴 비행 때, 평균 속도가 얼마였습니까?
  • 다음 중에서 어느가 사실입니까?

장면

라이트 플라이어 I

유인 비행의 개척자

미국 오하이오에서 자란 라이트형제 (오빌과 윌버)는 우선 자전거를 만들고 파는 회사를 세웠다.
1899년부터 항공학의 실험을 시작했으며 먼저 글라이더를 사용해봤다. 비행 기술을 발달하는 동안 관심의 중심에는 상승, 추진력조종 가능성이 있었다. 날개 모양을 써 볼 수 있게 풍동도 만들었다.
1900년부터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키티호크에서 실험을 계속하였다. 1903년에는 플라이어 I을 지어졌고 나중에 도시의 이름을 따서 명명하였다.
1903년 12월 17일에 한 이륙은 항공술의 역사에 개척적인 일이었다.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로 한 성공적인 비행이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4 명의 구조원, 그리고 거기 살던 한 아이도 봤으니 첫째 공개 비행이기도 하였다.
그 후 몇 년동안, 라이트형제는 비행기를 더 발달하였다. (1904년 플라이어 II, 1905년 플라이어 III) 1905년에는 비행기로 공기 속에서 고리 동작을 할 수도 있었다. 장거리 비행은 39 km 길었고 39분 걸렸다.

오빌과 윌버 라이트

클로즈업

최초 비행

1903년12월17일에는 오빌 라이트가 12초32 m 길 거리를 날았다. 이 유명한 것에 대해 사진도 찍혔다. 사실, 그 날의 네번째 비행만 제어할 수 있었는데 이 때 윌버는 59초에 279 긴 거리를 날았다. 이는 형제의 첫 공개 비행이기도 하였다. 목격자 5 명, 즉 4 명의 구조원, 그리고 거기 살던 한 아이도 봤기 때문이다.

첫째 비행에 대한 유명한 사진

조감도

구조

플라이어 I 구조

플라이어 I 구조는 목조 뼈대복엽비행기였다. 날개 길이가 12 m이며 무게가 340 kg이었다. 짓는 데에 약 2200 달러 들었다. 엔진아랫 날개 위에 배를 깔고 누워 있는 조종사의 오른쪽에 두었다. 엔진은 자전거 체인을 통해 두 수평 차축과 연결되어 있었다. 비행기는 차축 끝에 고정된 프로펠러로 움직였다. 프로펠러효율성80%에 달했다.

라이트 플라이어 I은 제어에 관해서도 매우 중요한 기술 혁신이었다. 제일 잘 제어할 수 있도록 승강타 방향타따로따로 갖췄다. 비행사는 레버와 자기 움직임으로 비행기를 제어하였다. (레버는 앞 왼쪽에 있었고 승강타와 방향타와 철사로 연결되어 있었다.) 비행사는 허리에 붙인 받침대를 움직여서 조종했다.
실험장소는 해안의 유연한 모래 영역이었으니 비행기에 활주로를 지었다. 플라이어는 이 활주로를 달리면서 필요한 속도까지 빨라지고 여기에서 이륙하였다. 최초 비행은 12 m 초걸렸고 37 m 거리를 갔다. 라이트형제, 그리고 도우미 찰리 테일러는 플라이어에 맞는 언진을 따로 만들어야 했다. 동시대에 구입할 수 있었던 엔진, 가스 기관이든 증기 기관이든, 적용되지 않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테일러의 데이턴에 있는 작업장에서 만든 엔진가벼우면서 비행기를 추진할 수 있을 정도로 강하기도 하였다. 77 kg 무겁고 12마력짜리 엔진은 최적의 위치, 아랫날개의 중부에 붙여 있었다. 그리고 프로펠러의 차축에 자전거 체인에 의해 연결되어 있었다.
작동에 필요한 연류는 뼈대에 붙인 탱크에서 가져가는 것이었다.

그때의 라이트 플라이어

오늘의 라이트 플라이어

애니메이션

내레이션

윌버 라이트오빌 라이트, 오하이오 주의 데이튼에서 태어난 두 미국 형제는 1899년부터 비행기와 관한 실험을 시작하였다. 관심의 중심에 상승, 추진력조종 가능성이 있었다. 날개 모양을 해보기 위해 풍동을 짓기도 하였다.
1900년부터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키티호크에서 실험을 계속하였다. 1903년에는 플라이어 I을 지어졌고 나중에 도시의 이름을 따서 명명하였다.
1903년12월17일에 한 이륙은 항공술의 역사에 개척적인 일이었다.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로 한 성공적인 비행이었기 때문이다. 비행사는 오빌 라이트이었고 12초에 37 m 거리를 날았다. 더욱이, 4 명의 구조원, 그리고 거기 살던 한 아이도 봤으니 첫째 공개 비행이기도 하였다.

플라이어 I 구조는 목조 뼈대복엽비행기였다. 날개 길이가 12 m이며 무게가 340 kg이었다. 프로펠러들은 수랭식 4행정식 엔진에 의해 움직였다.
제일 잘 제어할 수 있도록 승강타 방향타따로따로 갖췄다. 비행사는 레버와 자기 움직임으로 비행기를 제어하였다.
그 후 몇 년동안, 라이트형제는 비행기를 더 발달하였다. (1904년 플라이어 II, 1905년 플라이어 III) 1905년에는 비행기로 공기 속에서 고리 동작을 할 수도 있었다. 장거리 비행은 39 km 길었고 39분 걸렸다.

관련 엑스트라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독일 기술자인 오토 릴리엔탈은 최초로 자기가 만든 글라이더로 성공적으로 날아봤다.

엔진이 달린 비행기 (아더리안 야노쉬, 1910년)

리벨레 (잠자리)라는 비행기의 구조는 (헝가리) 비행 역사의 이정표 중의 하나다.

항공술의 역사

중세 때부터 이어지는 항공술 역사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공항

공항은 비행에 필요한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열기구

열기구는 뜨거운 공기에 의해 상승되는 풍선 같은 항공기다.

헬리콥터 실험 (아시봇 오스카, 1928년)

비행 역사의 이정표로서 아시봇 오스카의 첫째 헬리콥터는 1928년에 처녀 여행을 실시했다.

포커기 I (1917년)

이 독일 3엽 비행기는 아마 제1차세계대전의 가장 이름난 비행기이다.

Chengdu J-20 Mighty Dragon (China, 2017)

The Chengdu J-20, also known as Mighty Dragon, is a multiple...

체펠린 비행선, LZ 129 힌덴부르크

체펠린은 한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체펠린 비행선, LZ 17 작센 (1913년)

체펠린은 한 강성 프레임을 갖고 있는 비행선이다.

콩코드 (1969년)

최초 초음속 여객기는 1976년에 처음 취향했다.

에어버스 A380 (2005년)

2층으로 되고 넓은 기체를 갖고 있는 이 비행기는 500 명 이상의 승객을 나를 수 있다.

봄바디어 CRJ200 (1991년)

이 작은 여객기는 속도, 편리 및 경제작동을 기본으로 해서 만들어졌다.

융커스 G 24 수상 비행기

수상 비행기는 땅에서부터 이륙할 뿐만 아니라 수면에서부터 뜨기도 가능하다.

융커스 JU-52 (1932년)

유럽에서 만들어지고 제2차세계대전 전에 가장 인기있는 수송기였다.

보잉 787 (1969년)

점보 제트기는 제일 이름난 비행기 중의 하나다.

B–17 "날아가는 요새" (미국, 1938년)

"날아가는 요새"는 미국 공군을 위하 보잉사가 개발한 공격기였다.

F-16 파이팅펠콘 전투기 (미국, 1978년)

파이팅펠콘 전투기는 다목적 전투기 사이에서 가장 성공적인 항공기였다.

MIG-31 (소련, 1982)

소련에서 만든 쌍발 엔진의 요격기는 처음으로 1982년에 활용되었다.

U-2 ’드래곤 레이디’ (USA, 1957)

이 효과적인 정찰항공기는 냉정부터 미국 중앙정보부, 즉 CIA가 쓴 것이었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