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즈텍 통치자 (15세기)

아즈텍 통치자 (15세기)

아즈텍 제국은 독재적 군사적 나라였다.

역사

검색어

아즈텍, 아즈텍 왕, 아즈텍 왕국, 의 Tenochtitlan, 모크테수마 2세, 정복, 군국, 정복자, 에르난 코르테스, 군주, 멕시코, 왕, 멕시코시티, 왕실 휘장, 스페인, 중앙 아메리카, 왕좌, 15~16세기, 신, 지역, 중세, 현대 역사, 의류, 계층

관련 엑스트라

질문

  • 아즈텍 제국은 어느 현재 나라의 영토에 위치했습니까?
  • 아즈텍 제국의 수도가 위치한 곳에 오늘 어느 도시가 세워 있습니까?
  • 아즈텍족이 어느 인기있는 놀이을 즐겼습니까?
  • 울라마 경기 때 진 팀의 팀장은 어떻게 되었습니까?
  • 울라마 경기 때 골을 어떻게 넣었습니까?
  • 아즈텍 수도는 무엇이라고 했습니까?
  • 테노치티틀란에서는 가장 중요한 탈것이 무엇이었습니까?
  • 아즈텍인들은 스페인 정복자를 처음 봤을 때 어떻게 생각했습니까?
  • 아즈텍은 정복자와 싸울 때 가장 큰 단점이 무엇이었습니까?
  • 아즈텍인들은 어떤 식물을 재배하지 않았습니까?
  • 아즈텍 제국은 황금기가 언제였습니까?
  • 아즈텍 종교에서는 인신 희생이 중요했습니다. 맞습니까?
  • 아즈텍 제국은 정복자들이 도착하기 전까지 주변 나라들과 평화롭게 지냈습니다. 맞습니까?
  • 정복자들은 누구였습니까?
  • 정복자는 주요 목표가 무엇이었습니까?
  • 아즈텍 제국을 누가 패배시켰습니까?
  • 스페인 정복자들과 싸운 지배자가 누구였습니까?
  • 아즈텍 종교의 주요신은 무엇이라고 합니까?
  • 아즈텍 제국은 어느 대륙에 위치하였습니까?
  • 아즈텍 제국은 어느 나라에게 정북되었습니까?
  • 아즈텍 제국은 언제 정북되었습니까?
  • 아즈텍 조배자는 무엇이라고 했습니까?
  • 마지막 중대한 아즈텍 지배자가 누구였습니까?
  • 아즈텍 제국은 얼마나 컸는지 대양에서 대양까지 이뤘다는 것은 맞습니까?
  • 아즈텍 지배자까지도 코르테스가 반신이라고 생각했다는 것은 맞습니까?
  • 정북자들의 성공에 무엇이 영향을 끼치지 않았습니까?
  • 정북자들은 옛 수도를 부수하고 새 도시를 지었다는 것은 맞습니까?
  • 마지막 아즈텍 지배자는 배신자로 여겨졌기 때문에 자기 백성에게 죽였다는 것은 맞습니까?
  • 아즈텍 종교는 일신교였다는 것은 맞습니까?
  • 아즈텍 사람들은 수많은 동물을 숭배하였습니다. 어느가 숭배한 동물이 아니었습니까?
  • 아즈텍 사회에는 어느 계급이 없었습니까?
  • 15-16세기 동안 아즈텍 제국은 몇 개의 작은 국가를 정북하였습니까?
  • 아즈텍족은 자기를 무엇이라고 불렀습니까?
  • 아즈텍족은 보통 하루에 두 번 목욕했습니까?
  • 아즈텍 제국에 대해 어느가 틀립니까?

장면

아즈텍 통치자

아즈텍 국방 국가는 세 도시국가의 연합으로 시작되었지만 지속적인 정북과 확대 때문에 한 제국이 되었다. 지배적인 군사연합은 왕, 우에이 틀라토아니가 다스렸다.
왕은 1인 2역을 하고 있었다. 제국을 이끌 뿐만 아니라 종교 생활의 지도자이기도 했다. 아즈텍의 믿음에 따르면, 왕은 신을 대표하고 신성한 권리를 받아서 지도자가 되었기 때문에 일반 사람들은 그를 보지도 못했다.

아즈텍 군주는 특별한 머리 장식물을 쓰고 있었는데 케트살(quetzal)이라고 하는 새의 길고 화려한 털을 써서 만들어진 것이다.

현재 멕시코의 중부 및 남부 지역을 차지하는 아즈텍 제국의 중심지는 테노치티틀란이었다. 첫째 왕, 아카마피츠틀리는 1376년에 왕위에 올랐다. 제국은 16세기, 아후이조틀의 시대 때 최대한 크기에 이뤘다. 몬테수마 2세는 그를 승계했고 제국의 황금기는 에르난 코르테스가 도착했을 때까지 계속되었다. 그러나 정북자와 오니까 제국은 마침내 무너져 버렸다. 아즈텍 제국의 마지막 지배자는 아후이조틀의 아들인 콰우테모크였다.

아스텍 제국

  • 테노치티틀란
  • 태평양
  • 멕시코만

아즈텍족은 톨텍 사람을 패배시킨 다음에 멕시코 고원에서 정착하였다. 이 군사적 도시 국가의 영역이 성공적인 군사작전 덕분에 계속 커지고 있었다. 1428년에 새 도시 국가들이 (바로 테노치티틀란, 테스코코, 그리고 틀라코판) 동맹을 결성하여 아즈텍 제국이 설립되었다. 대서양에서부터 대평양까지 이어지는 제국은 16세기 때 가장 넓었다.

현재 멕시코의 중부 및 남부 지역을 차지하는 아즈텍 제국의 중심지는 테노치티틀란이었다. 이 도수는 14세기 전반에 세워졌는데 멕스코 밸리에 있는 텍스코코 호들 중에서 하나다.
테노치티틀란은 도시로서 15세기 전반에 이미 원전히 발달되어 있었다. 그 시대, 대부분의 건축들은 로 지어졌다. 도시가 발달하면서 호수의 인부가 배수되므로 섬의 원래 사이즈가 커졌다. 진흙으로 만든 인공 섬, 또한 운하 체제 덕분에 아즈텍 수도는 독특한 외모를 가지고 있었다.

아즈텍 사회는 4 개의 주요 계급이 있었다. 물론 군주까지 포함하는 전사의 계급은 계층 구조의 맨 위에 있었다. 다음은 신부들이었는데 종교의 중요함 때문에 존경을 많이 받았다. 세번째 계층은 바로 평민 (소작농, 장인, 상인)이었으며 계급은 계층 구조의 맨 아래에 전투 때 잡힌 사람들, 즉 노예들이었다.

아즈텍 문화를 구성하는 것들 중에서 가장 중요한 하나는 바로 다신교였다. 각 신은 하나, 아니면 여러 자연현상, 또한 활동과 연결되어 있었다. 예를 들면 우이칠로포치틀리(Huitzilopochtli)는 전쟁과 해의 신이었다. 테노치티틀란의 도시를 지키는 신이기도 했다. 틀라로크(Tlaloc)는 아즈텍 신화에서 비, 천둥, 그리고 다산의 신이었으며 케찰코아틀(Quetzalcoatl)은 바람, 공기하고 공부의 신이었다. 이 신은 보통 깃털로 덮인 뱀으로 묘사된다. 아즈텍 종교에서는 피가 쓰이는 의례, 인간이 희생이 되는 것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아즈텍 제국의 공통 언어는 나와틀이라고 불렸다. 아즈텍족은 상형 문자를 썼다. 그리고 아주 꼼꼼한 달력도 사용하고 있었다. 의학, 건축, 천문학수학의 분야에서도 뛰어난 성과를 이뤘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대부분의 기록은 스페인 사람들에 의해 파괴되었다.

뉴스페인

  • 테노치티틀란
  • 태평양
  • 멕시코만
  • 카리브 해
  • 코르테스가 간 길

15세기 후반에는, 새로운 영역을 발견하는 데에 포르투갈에게 경재자가 생겼다. 그 나라는 스페인이었다. 이 두 국가들은 산업적 이익을 위해서 각각 다른 방법을 이용했다. 포르투갈은 상대적으로 평화로운 수단을 썼지만 스페인은 폭력을 선택했다. 혈전의 결과로 결국 아메리카 대륙에서 뉴스페인 부왕령이 설립되었는데 스페인 제국에 내장된 국토로 여기게 되었다. 나중에 이 제국은 다른 대륙에서도 식민지를 만들었다.

16세기와 17세기에 아메리카 대륙식민지로 만드는 것에 참여한 정복자와 탐험가는 콘키스타도레스라고 불린다. 스페인 사람들은 1519년에 현재 멕시코의 영토에 도착했다. 에르난 코르테스라는 정복자가 지도해서 1521년에 테노치티틀란을 정복하였다. 위해한 아즈텍 건축들은 파괴되었으며 18세기에는 텍스코코 호메마르고 메워졌다. 원래 테노치티틀란이 있었던 곳에서는 오늘 전세계의 가장 큰 도시들 중의 하나인 멕시코시티를 찾을 수 있다.

테노치티틀란

관련 엑스트라

테노치티틀란 (15세기)

아즈텍 왕국의 성대한 수도는 스페인 정북자들도 크게 놀라게 하였다.

아즈텍 전사 (15세기)

무서워 보이는 아즈텍 전사들은 원시적인 무기를 써서 싸워도 스페인 정복자들을 멈추게 할 수 없었다.

근대 제국

역사가 흐르면서 수많은 전설적인 제국이 세워졌다.

정복자 (16세기)

스페인에서 정복자들은 무기 및 화기 덕분에 승리를 많이 했다.

유럽이 아메리카를 식민지로 만든다 (1763년까지)

신세계를 식민지로 만드는 데 수많은 유럽 나라가 참여했으니까 아메리카는 형형색색의 대륙이 되었다.

테오티와칸 (4세기)

유적 상태로도 위풍당당한이 도시는 아메리카의 콜럼버스 이전 시대에 인구가 제일 많고 가장 큰 도시였다.

잉카족 전사 (15세기)

잉카족의 가장 기본적인 무기 밖에 없었는데 스페인 정복자들이 도착했을 때 쓸데없는 것들이었다.

치첸이사 (12세기)

마야-톨텍 제국의 전설의 도시는 현재 멕시코의 영토에서 위치했다.

마추픽추 (15세기)

고대의 잉가 도시는 현재 페루의 영토에 있는데 세계문화유산의 일부다.

멕시코 아흘로틀

아흘로틀은 또 멕시코 도롱뇽이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양서류 동물이다. 다 자랐을 때에도 아가미를 지니고 있다.

페르시아 군주 (기원전 5세기)

고대 페르시아 군주들은 제국의 크기, 또한 재산으로 유명해졌다.

16세기의 알람브라 궁전 (스페인)

이 위대한 궁전의 이름은 아랍어에서 유래하는데 '빨간 것'을 의미한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