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비행기 (1488년–1489년)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비행기 (1488년–1489년)

이 놀라운 정도로 복잡한 연구의 목표는 새가 날아가는 과정의 다양한 단계를 모방하는 것이었다.

시각예술

검색어

비행기, 레오나르도 다빈치, 발명, 비행, 공부, 계획

관련 엑스트라

장면

비행기

비행기 (1488년–1489년)

레오나르도는 비행과 관한 관찰과 실험을 해본 후에 비행기를 설혜하기로 했다. 이 엄청나게 복합적 연구의 목적은 들의 비행의 여러 단계를 따라하는 것이었다.

구조

관련 엑스트라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포위 작전에 쓰이는 기구

레오나르다는 예술 대가일 뿐만 아니라 성취한 공병이기도 했다.

오토 릴리엔탈의 글라이더

독일 기술자인 오토 릴리엔탈은 최초로 자기가 만든 글라이더로 성공적으로 날아봤다.

항공술의 역사

중세 때부터 이어지는 항공술 역사를 소개하는 애니메이션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군수

레오나르도는 다양한 대포도 설계했다.

중세 때의 아랍 비행기 (아바스 이븐 피르나스, 9세기)

아바스 이븐 피르나스라는 사람이 만든 중세 때의 글라이더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덮여 있는 장갑차(1485년쯤)

장갑차에 대한 설계는 가장 중요한 군사소요를 만족시킨다: 신뢰도, 이동성, 그리고 큰 화력.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기계의 날개 (1493년–1495년)

기계의 날개는 레오나르도가 비행에 대한 스케치들 중의 걸작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선개교 (1487년-1489년)

레오나르도의 창의적인 유산은 다리와 관련된 여러 것을 포함한다. 이 선개교 덕분에 수상 교통은 막히지 않았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 퍼덕거리는 날개 (1487년–1489년)

레오나르도는 퍼덕거리는 날개를 계획할 때 새들의 날개, 또한 한 잘못된 가설을 바탕으로 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 프로펠러 (1489년쯤)

이 박식가는 프로펠러가 필요한 속도로 회전할 수 있다면 공중에 상승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다이달로스와 이카로스

크레타 섬에서 도망가려는 아버지와 아들의 참사를 이야기하는 그리 설화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