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덮여 있는 장갑차(1485년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덮여 있는 장갑차(1485년쯤)

장갑차에 대한 설계는 가장 중요한 군사소요를 만족시킨다: 신뢰도, 이동성, 그리고 큰 화력.

시각예술

관련 엑스트라

장면

장갑차

장갑차 (1485년쯤)

이미 고대 시대 때 전차를 덮을 생각이 나타났다.
르네상스 시대의 기술자들은 이 아이디어를 재발견했다. 레오나르도의 가장 잘 알려져 있는 계획들 중에 하나도 이런 장갑차였다. 싸움터의 모든 요구 사항을 만족시킨다: 신뢰성, 휴대용, 큰 화력.

구조

  • 열려 있는 포탑
  • 덮개
  • 사다리
  • 대포의 지지구조물
  • 총신
  • 지지 링
  • 바퀴
  • 구동 장치
  • 차대

관련 엑스트라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군수

레오나르도는 다양한 대포도 설계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포위 작전에 쓰이는 기구

레오나르다는 예술 대가일 뿐만 아니라 성취한 공병이기도 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기계의 날개 (1493년–1495년)

기계의 날개는 레오나르도가 비행에 대한 스케치들 중의 걸작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선개교 (1487년-1489년)

레오나르도의 창의적인 유산은 다리와 관련된 여러 것을 포함한다. 이 선개교 덕분에 수상 교통은 막히지 않았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 퍼덕거리는 날개 (1487년–1489년)

레오나르도는 퍼덕거리는 날개를 계획할 때 새들의 날개, 또한 한 잘못된 가설을 바탕으로 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 프로펠러 (1489년쯤)

이 박식가는 프로펠러가 필요한 속도로 회전할 수 있다면 공중에 상승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후스파의 마차 요새

후스파 전사들은 15세기에 이 이동식 마차 요새에 숙달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발명품, 비행기 (1488년–1489년)

이 놀라운 정도로 복잡한 연구의 목표는 새가 날아가는 과정의 다양한 단계를 모방하는 것이었다.

해군의 대포 (17세기)

대포는 해전에도 쓴 것이었다.

대포의 작동 (18세기)

대포는 근대사의 중요한 무기였는데 배 위에서도 땅 위에서도 잘 쓸 수 있었다.

전차 (제1차세계대전)

1910년대 중간 때 개발한 전차들은 지상 군사 작전의 매우 중요한 장치가 되었다.

전차 (제2차세계대전)

제2차세계대전의 주인공은 전차들이었다.

Added to your cart.